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0℃
  • 맑음강릉 30.7℃
  • 맑음서울 31.3℃
  • 맑음대전 31.5℃
  • 맑음대구 32.6℃
  • 맑음울산 30.3℃
  • 맑음광주 32.0℃
  • 맑음부산 28.1℃
  • 맑음고창 31.7℃
  • 맑음제주 30.4℃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31.5℃
  • 맑음금산 31.6℃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오산 초평동 복지사업“장이 익어가는 초평골”장담기 행사

오산시 초평동(동장 심연섭)에서는 지난 10일 동 행정복지센터 옥상정원에서 2023년 초평동 마을복지사업 “장이 익어가는 초평골” 전통장 담기 행사를 열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업 주관인 초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을 포함, 지역주민 40명이 참석해, 협의체 위원들의 지도에 따라 메주와 소금물을 사용하여 전통 방식으로 15개 항아리에 장을 담갔다. 이번에 담근 장은 60일 가량 숙성을 거쳐 된장과 간장을 분리하는 장 가르기를 할 예정이다.

 

초평동 마을복지사업 ‘장이 익어가는 초평골’ 은 행정복지센터 옥상정원 유휴공간에 공공장독대를 조성하여 식생활에 필수적인 된장·간장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만드는 사업이다.

 

지난 2021년도부터 전통장을 매개물로 취약계층 배분 및 반찬조리 재료 사용·각종 모금행사 및 홍보 활동을 통해 복지수익을 창출하는 등 건강한 나눔 문화 조성을 목적으로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장 담그기에 참여한 한 주민은 “전통 방식으로 장 담그기를 배울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됐다”며, “우리가 직접 만든 된장과 간장이 지역의 취약계층에게 도움이 되고 초평동 복지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매개물이 된다는 것이 더욱 인상적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를 총괄한 이정숙 지역사회협의체 위원장은 “3년차로 진행하는 장이 익어가는 초평골 사업이 초평동의 대표 마을복지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오늘 귀한 시간을 내주셔서 장 담그기 행사에 참여해주신 주민분들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사업 홍보 및 나눔 활동에 적극 참여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 오산TV 이경호 기자 ]

기획/특집보도

더보기

오산 운천초등학교, 지역 맞춤 교육으로 특화 된 지역인재 키워낸다

오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역 교육현실의 문제를 고민하고 이에 맞는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AI 디지털 선도교육을 실시하며 교육도시 오산의 이미지에 걸맞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들을 선보이자 인근 학교와 학부모들 사이에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오산 운천초등학교(교장 양인숙)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초학력 보장 책임지도’ 프로그램과 ‘AI 디지털 교육’이 그 관심의 주인공으로 2023년부터 각자 주제에 걸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다. 학교는 먼저 각 학생별 학력차가 크게 나는데도 특별한 대책과 프로그램이 없는 문제를 파악하고 2023년 3월부터 현재까지 이를 보완 할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기초학력 보장 책임지도’에 힘쓰고 있다. 먼저 학년 초, ‘학습지원대상지원 협의회’를 구성하여 진단평가, 담임과 학부모 상담, 담임교사 추천 등을 통해 교과학습 부진학생과 기초학습 부진학생을 판별하여 그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초탄탄 캠프’, ‘두드림 학교’, ‘교과보충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대상 학생들에게 학습지원과 함께 정서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초탄탄캠프’는 방과 후 프로그램으로 국어, 수학의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을 중심으로 저학년(1~3학년)


인터뷰

더보기